동문 회사소개

제목 모교 정치대학원, 개교 70주년 기념 ‘해공 신익희 선생의 정치적 유산‘ 세미나 개최 등록일 2015.10.29
첨부파일  신익희.jpg


 

모교는 개교 70주년을 앞두고 지난 102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해공 신익희 선생의 정치적 유산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모교 정치대학원이 주최하고, 해공기념사업회와 한반도선진화재단이 후원했으며, 사회는 현승일 전 국민대학교 총장이, 기조연설은 한반도선진화재단 전 이사장인 박세일 서울대 명예교수가, 정갑윤 국회부의장이 축사를 각각 맡았다.

 

정갑윤 국회부의장은 해공이 겨레의 선각자로서 조국의 자주독립과 의회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일생을 헌신한 사실을 상기하면서 그의 민족통합, 현실참여 정신을 후배들이 본받아야할 것임을 강조했다.

 

세미나는 세사람의 주제발표와 세사람의 토론으로 진행됐으며, 첫 번째 주제는 '대한민국 건국과 해공'이라는 제목의 내용으로서 독립기념관의 김용달 책임연구위원은 해공은 임시정부 수립이나 정식정부 수립의 산파역이었다면서, “지행합일의 실천 정신 하에서 원칙보다는 현실, 명분보다는 실질을 중요시했다고 평가하고, 해공의 공적이 낮게 평가되고 있는 현실을 안타깝게 생각함을 전했다.

 

두번째 주제는 민주주의와 의회지도자 해공으로서, 발제를 맡은 고려대학교의 남광규 교수 역시 차선의 최선을 선택하는 해공의 실천적 사상을 기리면서 백성을 위한 정치,’ ‘백성이 하는 정치,’ ‘백성의 정치를 강조했음을 상기시켰다.

 

세 번째 '해공의 교육이념과 국민대학교'라는 주제에 대하여 모교 김동명 교수는 학교를 자기 집같이 여기고 서로 화합하라以校爲家(이교위가)라는 교훈을 해공이 제시했다면서, 국가건설에 필요한 인재육성을 강조했음을 소개하고, 특히 1959'해공이 남긴 것은 국민대학교 하나뿐'이라면서 해공을 존경하는 마음에서 성곡 김성곤 선생이 국민대학교를 맡아서 중흥시켜왔음을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장영달 본회 명예회장과 장석흥 모교 국사학과 교수, 허영림 모교 교육대학원 교수가 토론을 맡아서 발제를 보완했다.

 

모교 정치대학원장 박휘락교수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국회의원들이 잠시라도 전쟁을 멈추고 해공을 한번이라도 떠올려본다면 한국의 정치는 달라질 지도 모른다라고 이번 세미나의 의의로 설명했다.  

목록

이전글 모교 공업디자인학과 재학생들, 대한항공 공모전 대상 수상 2015-10-29
다음글 모교, 69주년 개교기념식 개최. 2015-10-21

메뉴바로가기

  • 동문회보
  • 동문찾기
  • 동문회행사일정
  • 동문회비납부
  • 회비납부조회